굳모닝런던을 시작페이지로
BBC CBeebieslive LearningEnglish BBC school BBC local Congestion HSBC Daum Naver Google 핫메일 다국어성경 Amazon Audio Treasure 성경찾기 유투브 Eday 영국벼룩시장

스카보로의 추억을 찾아서...

요크와 스카보로 가을여행-2

GoodMorningLonDon | 기사입력 2018/11/05 [19:22]

스카보로의 추억을 찾아서...

요크와 스카보로 가을여행-2

GoodMorningLonDon | 입력 : 2018/11/05 [19:22]

선물은 줄 때와 받은 때가 있다. 아이들과의 여행 또한 마찬가지다. 열 서너살이 넘어서면 그 때를 잃어버린 것이다.-템즈

스카보로의 해돋이▲     © GoodMorningLonDon


새로운 여행지를 발견하는 즐거움은 산악인이 새로운 등반 루트를  발견하는 기쁨에야 비할 수 없겠지만 분명 가슴을 설레게 한다. 익숙한 곳에 찾아가는  맛과는 또 다르다. 매년 콘웰 지방으로 여행을 떠나지만, 이번 스카보로 여행은 아이들과는 처음이다. 

 

지구상의 어떤 국가 혹은 어떤 도시가 아무 의미 없는 곳이었다가 친구가 그곳에 살고 있다는 것 하나로 불 꺼진 창문에서 불 켜진,  방문하고 싶은 곳으로 느껴지는 때가 있다. 뉴스 혹은 일기예보에 그 도시가 나오면 한 번도 방문한 적이 없었어도 친밀하게 다가온다.

 

이번 스카보로 여행은 여러 생각을 끌어왔다. 열두 살, 열 살짜리 아들녀석들과 남자 대 남자로 얘기를 나눌 때가 된 것이다. 내 자신과의 대화도 필요했고...

무엇을 어떻게 풀어낼까...사이먼 앤 가펑클의 '스카보로의 추억'이라는 노래를 프린트 해 같이 부르는 가운데 여행지로 스카보로는 택한 이유를 큰놈이 물었다. 단순히 노랫말을 찾아서 가는 여행이냐는 투였다. '막둥이가 이제 영국 역사를 본격적으로 배울 때가 됐으니 요크에 들러 잉글랜드 중세 역사도 둘러볼 겸, 무엇보다 아빠가 생각할 게 있어서.....' 아직 아이들은 아빠의 생각이 무엇인지에 대해 관심이 없다. 정리해준 영국 역사 프린트물을 대충 읽고는 휑하니 돌아선다.

 

얼마전 교회 예배 후, 집사님들과 점심을 함께했다. 그 와중에 스카보로 얘기가 나왔다.

 '스카보로 추억'이라는 노래 배경이 어디죠? 누가 물었다.

사어먼 앤 가펑클이 미국 가수이니 당연히 미국이겠죠. 내 대답이다. 

요크  옆에 스카보로 아닌가요? 음악에 조예가 깊은 집사님 답변이다. 결국, 핸드폰으로 검색결과 내가 틀렸다. 대중앞에서 무식함을 자랑한 꼴이라니...

 

영국에 처음 도착했을 때, 지금은 고인이 되신 장 선생님과 그곳을 여행한 적이 있었다. 물론 사이먼 앤 가펑클의 '스카보로 페어'를 차 속에서 들으면서...당시 스카보로를 돌아보며 처음 세계 박람회가 열렸던 곳이라는 얘기와 그 박람회를 기념하는 노래가 스카보로 페어라는 것까지 얘기를 나눴었는데...어떻게 그 기억들이 송두리째 사라질 수 있는 것인가. 치매 증상인가. 자신이 직접 경험한 것조차 까맣게 잊어버릴 수 있다니....

 

요크가 아이들을 위한 여행지였다면 스카보로는 나를 위한 여행지라고나...가을이면 고인이 되신 장 선생이 무척 그립다. 등 기댈 바람벽조차 없는 이국 생활에서 가장 가까웠던 분이었으니까...창졸간에 헤어짐의 인사도 나누지 못한 채 떠나신 지가 벌써 3년이 흘렀다. 

 

이틀간의 요크 여행을 마치고 스카보로로 향했다. 동쪽으로 한 시간 넘게 가야 한다. 아이들은 익숙한 영국 전원 풍경에 시들하다. 아직 황무지의 맛을 모른다. 언젠가는 토마스 엘리엇이라는 시인의 '황무지' 를 아이들과 토론할 때가 오겠지만...아직도 매듭지지 못한 책 쓰는 일을 마지막으로 정리도 할겸 여행길을 나서게 된 것이다.

 

여행기간 동안 날씨가 '신의 선물' 그대로였다. 영국 날씨답지 않은, 전형적 지중해 날씨라고나...바닷가 바람은 심했다. 아이들은 파도치는 곳으로 달려가 장난을 친다. 요크도 마찬가지지만 스카보로도 빈 가게들이 즐비하다. 한 때 풍요를 뽐냈던 호텔들이 철 늦은 관광객들을 맞고 있었다. 호텔들도 투숙객처럼 늙고 힘이 없어 보였다. 대부분 여행객이 은퇴한 노인들이다.

허기진 배를 호텔 방에서 피자를 주문하여 때웠다. 낡은 카펫이 꺼림칙하다. 그 느낌은 적중했다. 추위 때문이 아니라 낡은 카펫 먼지들이 내 목구멍에 기어들어 문제를 일으켰다. 결국, 여행에서 돌아와 호된 기침으로 며칠 꼼짝을 못했다. 아이들이 아빠를 닮지 않아서 다행이다.

 

다음 날 아침 일찍 호텔을 나섰다. 스카보로에서 해돋이를 보기 위해서다. 날씨는 맑았는데 마침 떠오르는 해를 가린 구름 탓에 해돋이 장관을 볼 수는 없었다. 이른 시간이라 찾아갈 곳이 마땅치 않다. 대부분 관광지가 10시가 되어야 문을 연다. 스카보로 카슬 또한 문이 열리려면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큰놈이 산길로 올라가 성터를 둘러보고 내려왔다. 막둥이는 춥다고 차에서 멀리 바닷가 주위 풍경을 내려다보고 있다.

 

'자치도시 시민과 그 상속인들은 매년 8월 15일(성모 마리아 축제일) 부터 9월 29일(성 미카엘 -대천사장) 성찬일까지 스카보로 시에서 시장을 열 수 있다. '

스카보로의 명성을 간직한 웅장한 호텔의 모습▲     © GoodMorningLonDon

스카보로의 한적한 바닷가 호텔들▲     © GoodMorningLonDon



1253년 1월 22일 헨리 3세는 위와 같은 헌장을 공포함으로써 스카보로에 많은 특권을 안겨주었다.  이로써 요크셔의 한 해안도시에 불과했던 스카보로가 후기 중세 시대에 잉글랜드 전역에 걸쳐 소매상들에게 중요한 장소가 되었다. 당시의 기준으로는 45일이라는 엄청난 기간 동안 시장이 열림으로써 영국 전역뿐만 아니라 노르웨이, 덴마크, 발트 해 연안 국가들과 비잔틴 제국의 상인들이 몰려들었다. 이러한 스카보로 페어는 600년 후인 1851년, 런던 하이드 팍에서 개최된 세계 박람회(Expo)의 뿌리라 볼 수 있다. 보통 현대 국제 박람회 기간이 6주인 것도 이 당시 박람회 기간에 기원을 두고 있다.

이러한 대규모 시장이 장기간에 걸쳐 열림으로써 단순 소매상들이 여는 소규모 시장보다 훨씬 많은 규모의 구매자와 판매자뿐만 아니라 구경꾼들까지 자연스럽게 몰려들었다. 가격은 공급과 수요에 의해 결정되었으며 종종 직접 물물교환이 이뤄지기도 하였다. 

 

기록에 따르면 1383년, 이웃인 Seamer Scarborough에서 열리는 박람회가 번창함에 따라 원래 스카보로 박람회는 침체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7세기 초, 다른 도시들의 시장과 박람회와 경쟁할 수밖에 없었으며 세금의 증가로 인해 스카보로 박람회는 결국 붕괴되고 말았다. 18세기에 시장은 다시 부흥했으나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1788년 막을 내려야만 했다. 전통적인 '스카보로 페어'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지만 매년 9월 원래 스카보로 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소박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스카보로 해변의 성터▲     © GoodMorningLonDon

스카보로 성 앞에서▲     © GoodMorningLonDon

 

Scaborough Castle village 성터 앞 교회와 그에 딸린 공동묘지▲     © GoodMorningLonDon

먼 훗날 아빠와의 여행을 이녀석들은 기억이나 할까...▲     © GoodMorningLonDon

아이들은 여행보다 파도가 즐겁다.▲     © GoodMorningLonDon



의외의 선물

 

점심무렵이 돼서 좀 더 북쪽으로 길을 잡았다. 전혀 정보도 없이 지도상에 나와있는 Whitby 라는 마을을 향해 출발했다. 그곳에서 내려오는 길에 북 요크셔 황무지를 제대로 즐길 수 있을까 해서였다.

 

조그마한 마을에 들어서자 불과 20마일 남쪽의 스카보로와는 전혀 분위기가 달랐다. 우선 여행객들이 스카보로보다 북적거렸다. 물론 이곳 또한 여행객들 대부분이 노인들이다. 아이들과 가을 햇살을 즐기며 마을을 어슬렁거렸다. 멀리 강 건너 언덕 위에 폐허가 된 석조 건물이 보인다. 관광안내서에 Whitby Abby로 가장 유명한 이곳 명물이다. 영국의 대표 화가인 터너 또한 저 건물을 작품 속에 여러 번 그렸다고 나와 있다. 설레기 시작한다. 저 성당이 소설 드라큩라의 모티브가 되기도 한다. 드라큩라 박물관도 있다. 

독일 군함에 의해 파괴됐다고는 하나 이미 그전 1909년 그림에도 와이트비 성당은 지금처럼 파괴된 채 등장하고 있다. 헨리 8세의 파괴가 치명타였다. 

▲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노르웨이 바이킹들이 정착했다 해서 위트비(백인들의 마을)이라고 불리는 이 도시를 스카보로의 속살이라고 부르고 싶다. 함부로 첫인상을 남기고 싶지 않다.  다시 올 날을 기약하며  조심스럽게 책장을 덮듯이 위트비와의 만남을 묶어둔다. 북 요크셔 황무지와 위트비의 여흥은 새로운 루트를 발견한 등산객의 기분이라고나...

 

 

후크 선장의 동상 앞에서 멀리 폐허가 된 성당을 바라보며...▲     © GoodMorningLonDon

이해 불가 우리집 막둥이는 무슨 생각중인지...▲     © GoodMorningLonDon

 

위트비는 스카보로의 속살같다.▲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위트비에 상륙한 드라큘라는 사진속의 199개 계단을 통해 위트비 성으로 향한다.▲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위트비 선창가...▲     © GoodMorningLonDon




 

 

 

사이먼 & 가펑클의 '스카보로 페어'

 

 

 

수백 년 넘게 구전되어 오던 전통음악이 현대에 들어 음반으로 제작되면서 그 작사 작곡자들이 음반 제작자의 이름으로 발표되는 경우가 흔하다. 그 대표적 노래가 바로 'Scarborough Fair'이다. 

 

1965년,24살의  폴 사이먼은 영국 포크클럽에서 연주하고 있었다. 그는 대부분 자신이 작곡한 곡을 연주하였으나 영국의 한 전통 포크송이 그를 사로잡았다. 바로 '스카보로 페어'였다. 사이먼은 어느 날, 영국의 포크 송 가수였던 Martin Carthy의 노래를 듣고 전율에 사로잡혔다. 

 

'어느  저녁,  사이먼을 위해 스카보로 페어를 적어줬다.'라고 마틴은 회상했다. 마틴 또한 이 노래의 원작자가 아니라 Ewan MacColl의 노래책을 통해 배웠고 마틴은 그 곡을 그의 첫 앨범에 수록했다. 그러나 이 발라드곡은 이완 맥콜이 노래책에 수록하기 2백 년 전인 1700년대 중엽, 13세기 영국왕이 공인하여 처음으로 개최된 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채록된 기록이 있다. 

사이먼이 처음 '스카보로페어'라는 노래를 듣기 3년 전, 또 다른 미국 가수인 Bob Dylan이 1962년 런던에서 이 노래를 처음 들었고 나중에 그의 노래인 'Boots of Spanish Leather '와 'Don't think twice, It's alright.'에 '스카보로페어'의 멜로디를 빌렸다. 

1966년 사이먼과 가펑클은 그들의 세 번 째 앨범을 '스카보로페어'에서 반복되고 있는 후렴구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로 붙여 발표했다 이 곡은 1967년 <졸업>이라는 영화에 삽입되어  한순간에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당시 미국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베트남 반전 운동이 한창일 때, 이 노래에서 반복되고 있는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 타임의 후렴구는 이해하기 힘든 주술적 의미가 있는 것으로 해석되어 일부에서는 당시 반전운동의 상징과 같은 히피들이 즐겨 피던 마리화나를 의미하고 있다고도 알려졌다.

 

'스카보로페어'라는 영국의 민속 음악이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된 것은 사이먼과 가펑클 덕분이라고 마틴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곡이 세상에서 인기를 끌자 사이먼과 가펑클은 자신들의 곡이라고 주장했다. 그것이 영국 음악인들을 불편하게 한 것은 사실이다. 수십 년이 지나서야 사이먼은 자신들이 '스카보로페어'에 빚을 지고 있음을 시인했다. 2000년 런던 콘서트에서 사이먼은 마틴을 초대하여 처음으로 두 사람이 '스카보로페어'를 함께 불렀다.

 

스카보로 페어(Scarborough Fair)

Are you going to Scarborough Fair? 스카보로 시장에 가는 거니?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Remember me to one who lives there, 그곳에 사는 어떤 사람에게 안부를 전해 주게,

For she once was a true love of mine. 그는 예전의 연인이었으니까.

Tell her to make me a cambric shirt, 캠브릭 셔츠를 만들라고 전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Without no seam nor fine needlework, 바늘땀도 세세한 바느질 자국도 없이,

And then s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녀는 나의 연인.

Tell her to wash it in yonder dry well, 저 마른 우물에서 그것을 빨라고 전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Which never sprung water nor rain ever fell, 그곳은 물은커녕 비도 내리지 않지,

And then s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녀는 나의 연인.

Tell her to dry it on yonder thorn, 그곳의 가시나무에서 그것을 말리라고 전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Which never bore blossom since Adam was born, 그것에는 아담이 태어난 후로 꽃이 핀 적이 없지,

And then s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녀는 나의 연인.

Ask her to do me this courtesy, 이런 친절을 해 주는 것처럼 부탁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And ask for a like favour from me, 그리고 나에게 똑같이 부탁하는 것처럼,

And then s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녀는 나의 연인.

Have you been to Scarborough Fair? 스카보로 시장에 가본 적 있니?

Remember me from one who lives there, 그곳에 사는 어떤 사람에게 안부를 전해 주게,

For he once was a true love of mine. 그는 옛날의 연인이었으니까.

Ask him to find me an acre of land, 1에이커의 토지를 발견하도록 전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Between the salt water and the sea-sand, 소금물과 바닷모래 사이의 것을,

For then 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는 나의 연인.

Ask him to plough it with a sheep's horn, 양의 뿔로 그곳을 경작하라고 전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And sow it all over with one peppercorn, 그러고 나서 후추 열매를 뿌리라고,

For then 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는 나의 연인.

Ask him to reap it with a sickle of leather, 가죽으로 된 낫으로 그것을 베라고 전해 주게,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And gather it up with a rope made of heather, 그러고 나서 히스로 된 로프로 엮으라고,

For then 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는 나의 연인.

When he has done and finished his work, 그가 그것을 다 해냈다면,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Ask him to come for his cambric shirt, 캠브릭 셔츠를 받으러 오라고 전해 주게,

For then he'll be a true love of mine. 그렇게 해 준다면 그는 나의 연인.

If you say that you can't, then I shall reply, 불가능하다고 한다면, 나는 이렇게 대답하겠네,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파슬리, 세이지, 로즈마리와 백리향,

Oh, Let me know that at least you will try, 아아, 적어도 해 보라고 알려 주게,

Or you'll never be a true love of mine. 할 수 없다면 당신은 결코 연인이 아니야.

 

파슬리- 미나리과에 속하는 향신료, 참고로 미나리는 water parsley 

Sage- 똑 쏘는 향이 있는, 서양 육식 요리 향료

겨울과 봄에 흰색, 분홍색, 자주색, 푸른색 꽃이 피는 로즈마리 

 

항생제와 방부제, 최음제로도 사용되는 타임이라는 향료로 인해 '스카보로 페어'가 대마초를 즐기는 히피들에게 대마초 노래로도 알려졌다.

 


요크셔 황무지 ( North York moors)

 

영국을 이해하는 것은 황무지를 직접 걷지 않고는 불가능하지 않을까...007 Sky fall에 나온 스코틀랜드 황무지, 셜록홈즈의 '바스커빌의 개' 배경인 다트무어 국립공원, 그리고 에밀리 부론테의 '폭풍의 언덕' 배경인 요크셔의 무어  등...헤더(heather )꽃으로 뒤덮인 영국의 황량한 황무지를 바람을 벗삼아 무심히 걷다보면 폴 발레리의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Le vent se lve! Il faut tenter de vivre!) 라는 시가 절로 떠오른다. 굳이 고속도로를 피해 한적한 황무지 길로 들어서자 아이들이 먼저 좋아한다. 이제 슬슬 풍경을 즐길 나이가 된 것인가.

 

전주에서 국어선생으로 정년을 목전에 둔 정민섭 형에게 이 여행기를 보낸다.  형이 학창 시절 자주 읊조렸던 남진우의 ' 바람이 불지 않는다. 그래도 살아야겠다.'라는 구절을 떠올리며 요크와 스카보로 산책을 뒤로한다. 

 

잉글랜드 국립공원 중 하나인 북요크셔 무어 지대 또한 깊은 흔적을 남긴다.▲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컴 게임만 즐기던 막둥이가 이번 여행에는 풍경에 감탄할 줄 알게 됐습니다.

▲     © GoodMorningLonDo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